좋은 일자리와 직업능력개발을 위해 혁신적 포용국가 사회정책, 직무혁신 등 필요

입력시간 : 2019-04-04 00:42:14 , 최종수정 : 2019-04-04 00:42:14, 이연정 기자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은 「THE HRD REVIEW」 제22권 1호 “2019년 고용·직업교육훈련 주요 이슈”를 발표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2019년 고용·직업교육훈련 주요 이슈”를 기획 주제로 선정하여 심층 분석한 내용을 담은 여섯 편의 <이슈 분석> 등을 게재하였다. 남재욱 부연구위원은 문재인 정부 3년 차를 맞는 현 시점에서 사회정책을 위한 재원 방안과 성과 중심의 사회정책 추진을 위해 부처 간 협업이 가능한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언하였다.

이지연 선임연구위원은 한 사람도 소외됨 없이 모든 사람을 포용할 수 있는 ‘진로지도 시스템 혁신’을 제시하였다.
진로지도 사각지대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국가통계 기반 진로지도 프로그램·콘텐츠 개발 등이 필요하며, 언제, 어디서나, 누구든지 진로지도를 받을 수 있도록 학교-PES-육해공군-지역평생학습기관 연계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안재영 부연구위원은 ‘산학일체형 도제학교의 주요 성과와 이슈 및 개선 방안’ 연구를 통해 △산업계주도형 도제교육 확대, △도제교육 전 준비과정 마련, 고교 단계 일학습병행제와 재직자/대학의 일학습병행제 연계·통합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미란 선임연구위원은 ‘혁신형 중소기업의 인적자원개발 사례’ 연구를 통해 “중소기업이 차별성을 갖추지 않으면 대기업에의 종속성을 벗어나 지속성장할 수 없다”며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생태계 환경 조성, △ 혁신형 중소기업 지원 확대, △ 기존 인력자원 육성을 위한 인센티브 구조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철희 선임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직업능력개발 대응 방향’으로 △ 직업능력개발 개편을 통한 혁신인재 양성, △ 평생 직업능력개발 생태계 조성, △고용서비스 강화, △수요기반의 교육훈련체계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수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능정보(AI)와 4차 산업혁명 등의 초연결망사회에서 정보통신기술을 불건전하게 사용할 경우 인간의 존엄성이나 생명을 해칠 수 있다”며, 초연결망사회를 대비한 직업윤리를 제시하였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연정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