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시민제안 접수시작

시민 공감을 많이 받은 제안은 정책박람회 개최시 공론화 예정

9.20(금)~21(토) 2일간 서울광장에서 개최

입력시간 : 2019-06-18 00:10:19 , 최종수정 : 2019-06-18 00:10:19, 이득규 기자

서울시는 오는 9.20~21일 양일간 개최되는「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이하 “정책박람회”)」에 앞서 ‘민주주의 서울'에서 6.12(수)~8.20(화)까지 시민제안을 접수받는다.

* 민주주의서울 사이트: democracy. seoul.go.kr


민주주의 서울은 시민의 제안과 논의를 기반으로 시민과 서울시가 함께 만들어가는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17.10.24. 서비스 개시)

올해로 8회 째를 맞이하는 박람회는 매년 행사 참여자와 정책 제안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천만 서울 시민의 정책 축제로 성장해 왔다. 서울시는 금년 정책박람회를 보다 내실있고, 성숙한 토론과 논의의 장으로 발전시키고자 정책박람회 개최에 앞서, 시민의 제안을 정책박람회 100일전부터 한달전까지 접수 받는다. 민주주의 서울 프로세스에 따라 50명 이상의 공감을 받은 제안은 부서 답변을 받으며, 정책박람회 토론의 후보가 된다.

기존 정책박람회 개최시 현장에서 제안 접수가 이뤄지다 보니, 사전에 해당 부서가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부족해 즉흥적인 제안이 많았고, 이로 인해 정책으로 발전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市는 금번 사전 접수를 통해 성숙한 토론과 충분한 검토가 가능한 집단지성의 장으로 정책박람회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민 누구나 <민주주의 서울>에서 시정 관련 다양한 제안을 할 수 있으며, 市는 정책박람회 개최시 시민 제안을 공론화 한 경우 제안자가 제안 배경을 설명하고 시민과 함께 공론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市는 정책박람회 주요 공론에 관련 시의원, 자치구 등의 참여를   확대하여 공론의 실효성을 강화하고, 주요 정책과 관련한 다양한  참여 주최를 확보해 다양하고 실효성있는 공론의 장으로 정책박람회를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2019년 함께서울 정책박람회는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과 연계를 통해 시민제안을 숙성하고, 환경·복지·청년 등 시민의 삶과 직결된 주요 정책에 대한 시민 토론회를 개최함으로써 일상의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장으로써 역할을 할 것이다.”고 개최 의의를 밝혔다.

[자료제공:서울시]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득규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