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의료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카자흐스탄 방문

[충북도] 의료교류활성화를 위한 알마티 시와 시의회 지원 요청

병원 간 의료교류사업 비즈니스 미팅 추진

입력시간 : 2019-11-06 12:40:08 , 최종수정 : 2019-11-06 13:22:45, 이재천 기자

충청북도는 11월 6일부터 10일까지 3박5일의 일정으로 외국인환자 유치 등 해외의료사업 확대를 위해 카자흐스탄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도가 추진 중인 ‘신규시장 개척 및 진출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실시되며, 도의회와 충북대병원과 하나병원이 함께한다. 
[참여기관(5개 기관 6명) : 도(2), 도의회, 충북대병원, 하나병원, ㈜유비크]


국내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카자흐스탄환자는 최근 5년간(’14~’18) 총 61,159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이에 충북도는 상반기에 방문한 태국과 베트남과 함께 카자흐스탄을 2019년 충북 해외의료사업의 신규진출국가로 선정했다.


도 차원에서 의료교류사업 목적의 카자흐스탄 방문은 이번이 처음으로 도는 알마티 시 방문을 통해 양 지역의 의료교류 활성화를 위한 지자체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낸다는 방침이다.

특히, 충청북도의회(정책복지위) 이상욱 의원이 동행하여 알마티시의회 관계자를 만나 해외의료사업을 측면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충북대병원에 연수의사를 파견한 적이 있는 스즈가노프 국립외과병원을 방문하여 병원시찰 및 병원 간 미팅을 통해 향후 MOU 추진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규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알마티시 종합시립임상병원을 비롯한 현지 체인병원으로 알려진 도스따르 종합병원 관계자와 관내 의료기관 관계자의 비즈니스 미팅이 예정돼 있다.

그 외에도 도는 알마티시 총영사관(김흥수) 면담과 현지 고려인 임원간담회를 통해 충북의 의료교류사업 관련한 자문을 구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번 방문을 통해 충북의 해외의료사업 확대기반을 마련하고 도와 알마티시의 민간의료기관 간 비즈니스 교류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의교기관 중심의 교류를 시작으로 도 내 화장품과 바이오 등 보건의료산업 전반에 걸친 교류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