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OECD 중소기업 디지털화 다자간 논의 주도

29일 OECD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igital for SMEs Initiative)’ 라운드테이블 회의 주재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스튜어트 내쉬 뉴질랜드 중소기업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한국의 중소기업 지원 정책 소개

입력시간 : 2019-12-02 10:55:19 , 최종수정 : 2019-12-02 12:45:29, 김기영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이 29일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igital for SMEs Initiative, 이하 D4SME)’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라운드테이블 회의는 ‘고잉 디지털 프로젝트(Going Digital Project)’ 등 기존 OECD 디지털화 관련 프로젝트가 상세히 다루지 않았던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새로이 발족하는 ‘D4SME 이니셔티브’의 첫 번째 회의로 진행됐다.
 
박 장관은 뉴질랜드의 스튜어트 내쉬(Stuart Nash) 중소기업 장관*, 아일랜드의 팻 브린(Pat Breen) 통상·고용·기업·EU디지털단일시장·정보보호 장관**과 공동 주재를 맡았다. 개회식에는 앙헬 구리아(Angel Gurría) OECD 사무총장이 참석하여 이니셔티브의 중요성과 의의를 설명했다.
* Minister for Small Business, the Ministry of Business, Innovation and Employment
** Minister for Trade, Employment, Business, EU Digital Single Market and Data Protection
 
이번 회의는 중소기업의 디지털화와 관련된 여러 집단들이 한자리에 모여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디지털 격차를 줄이고, 중소기업들이 디지털화를 통해 보다 많은 편익을 얻을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기획됐다.


회의에서는 OECD 회원국 정부와 중소기업, 대기업, 연구기관 등 중소기업 관련 주요 인사 7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정보를 공유하고, 바람직한 정책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특히, 박 장관은 ‘중소기업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SMEs)’을 주제로 하는 두 번째 세션에서 중심 주재자 역할을 맡아 논의를 주도했다.
 
박한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장이 공공 부문을 대표해 한국의 중소기업 AI 보급 관련 정책을 소개했다. 또, 포스코·카카오, 텔스타-홈멜이 각각 한국의 대·중소기업 대표로 참여해 중소기업의 AI 활용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회의를 주도한 박영선 장관은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과 양자 면담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한국 정부의 스마트 제조혁신 정책 등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정책을 소개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D4SME 이니셔티브를 발족하는 의미있는 자리를 빛내 준 것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한국이 OECD의 중소기업 분야 논의에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한국은 세계적인 디지털 강국이자, OECD 회원국 중 중소기업 정책을 관장하는 독립부처를 보유한 유일한 국가로서 OECD의 중소기업 디지털화 관련 다자간 논의에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향후 OECD와의 중소기업 분야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