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서포터즈 출범, “함께 오늘을 엽니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 자영업자들을 지원하는 자영업 서포터즈 출범식 개최

서류 간소화 및 현장중심 사업 등 정부 문턱 낮추기 앞장

입력시간 : 2019-12-02 15:27:21 , 최종수정 : 2019-12-02 15:27:21, 이득규 기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경기도자영업서포터즈’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 조광주 경기도의원,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이상백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장,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이승섭 강원도경제진흥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600여명의 서포터즈들은 ‘오늘을 열고 내일을 대비’, ‘파수꾼으로 역량을 강화’, ‘눈높이를 맞춘 진심행정’을 실천하겠다는 선언문을 제창했다.


임진 진흥원장은 인사말과 함께 경상원의 BI(brand identity) ‘함께 오늘을 엽니다’를 발표하며, “힘들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생계를 위해 매일매일 가게 문을 여는 경기도의 모든 소상공인과 우리원이 함께 하겠다는 의미와 내일을 위해 오늘을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 조직이 아닌 정부와 지자체 등 유관기관 임직원이 앞으로는 자영업자서포터즈를 자처해 높기만 한 정부의 지원 문턱을 없애기 위한 증빙서류의 간소화를 위해 연대하자”며 “까다로운 절차로 경기도의 자영업자가 지원을 신청조차 못하는 일은 없도록 직접 현장을 찾아 손이 아닌 발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날 출범식에 앞서 진행된 ‘전국상권진흥 관련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는 정부 문턱 낮추기에 앞장서고 있는 경상원의 서류 간소화 및 현장중심 사업의 적극적 홍보에 대해 논의했다.


서포터즈들은 본격 출범에 앞서 7월부터 총 43명의 경기 시장매니저가 상점가에서 상인회 회계 관리 및 정부와 지자체 지원 사업을 기획하고 추진해 왔다. 또한,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 대학협업 사업과 연계해 대학에서는 상권분석과 홍보와 더불어 시장 내 벽화그리기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 날 출범식에 참석한 청와대 인태연 자영업 비서관은 축사에서 “서포터즈의 출발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앞으로 실효성있게 우리 자영업자들을 도와줄 수 있는 결과물로 나타나길 바란다”며 “경상원에서 시작된 경기도자영업서포터즈가 전국으로 퍼져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광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은 “자영업이 더욱 성장·발전하기 위해서는 소통을 통해 서로를 알고 공감을 통해 확장할 수 있는 부분을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늘 출범식이 앞으로 더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득규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