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업기술원, 농업인 농튜버 육성에 나선다

[충북도] 3주간 충북농촌융복합산업경영체 대상으로 동영상 활용 홍보 교육

입력시간 : 2019-12-02 21:36:23 , 최종수정 : 2019-12-03 00:16:39, 이재천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구글이 운영하는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를 통해 충북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를 알리고 우수상품을 홍보함으로써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고자 12월 2일부터 3주간  농업인 유튜버(이하 농튜버) 육성에 나섰다.
 
농튜버 육성지원사업 참여 경영체는 시군농업기술센터 추천을 통해 SNS 활동실적을 바탕으로 성장가능성이 높은 경영체를 마케팅 전문 지도사와 전문가의 블라인드 심사를 통해 최종 4개 경영체를 선정하였다.
 
선정 경영체는 유튜브 구독자수와 조회수 및 재생시간 등을 늘리는 채널 운영 노하우와 유튜브 활용 수익창출과 더불어 홍보·마케팅 비법 등 전반적인 이론과 실습 교육을 받게 된다.
 
선정 경영체 중 하나인 영동군의 ‘푸실팜’ 유부현 대표는 “농업인도 시대 트렌드에 맞춘 홍보가 어느 때 보다도 절실한 시기에 도 농업기술원을 통해 1호 농튜버가 되어 너무 기쁘며, 앞으로 충북 농촌융복합경영체와 우수상품을 알리는데 앞장서겠다.”라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도 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 신형섭 과장은 “농업인들이 어려운 농업여건 속에서 새로운 홍보·마케팅 시장에 대한 갈증을 유튜브를 통해 조금이나마 해소되기 바라며, 농업인도 당당히 유튜브 크리에이터로서 농업·농촌 홍보의 차원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농튜버 발굴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