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절기 AI 방역활동 강화로 질병유입 막는다.

[인천시] 야생조류 출현지, 방역취약 농가․축산시설에 대해 중점관리 실시

‘19.10.1. ~ 현재까지 16건 검출(모두 저병원성)

‘19.11월 말 전국 철새 서식 현황 : 705,740수(국립생물자원관 조사)

김기영 기자

작성 2019.12.06 12:02 수정 2019.12.06 16:02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최근 동절기를 맞아 겨울철새가 본격 도래하고 있고, 야생조류 분변 등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H5)이 계속 검출*됨에 따라 조류인플루엔자(AI) 유입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 ‘19.10.1. ~ 현재까지 16건 검출(모두 저병원성)

* ‘19.11월 말 전국 철새 서식 현황 : 705,740수(국립생물자원관 조사)

시는 10월부터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ASF)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의심축 신고접수 및 신속한 초동방역을 위해 24시간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6월부터 거점소독시설운영(강화군 2개소, 서구 1개소)을 운영하고 있으며, 닭 도축장에 대한 상시예찰검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폐사축 검사 및 도축장 환경 정밀검사


또한, 그동안 소규모농가 등 방역취약농가 전담공무원 지정 관리, 주요 축산시설(도축장 및 사료공장 등)에 대한 방역점검 등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해 왔으며, 동절기 동안 전통시장 및 메추리, 기러기 등 특수가금 농가에 대한 방역점검 및 소독실시 이행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전통시장 월 2회 일제휴업․일제소독, 메추리농장 주 1회 일제소독 등

관내 공식적인 철새도래지는 없지만, 소하천․유수지 및 논․밭 등 철새 출현지와 주변 도로에 대해 매일 보건환경연구원 및 군・구 소독방제차량(10대)을 총 동원해 소독을 실시하고, 바이러스유입 가능성이 높은 경작겸업농가 및 소규모농가는 공동방제단(축협 방제차량 6대)이 중점적으로 맡아서 소독하고 있다.


가금사육 농가에 대해서는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축사 내·외벽의 그물망 정비, 축사 출입 시 전용 의복·신발 착용, 발판 소독조 설치·운영, 주기적인 소독약 교체 등 야생조류 차단방역 요령을 집중 지도하고, 이행여부를  동절기 동안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지난 달 관내 가금농가, 사료회사 및 도축장 등에 대해 동절기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강화대책의 일환으로 소독약(분말 및 액체형), 생석회 등 1억 6천만원 상당의 방역재료를 공급한 바 있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지난 9월 우리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한차례 크나큰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에 AI는 반드시 관내발생이 되지 않도록 방역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며, “AI 발생 방지를 위해서는 가금 사육자 스스로 축사 내․외부 및 출입차량에 대해 소독을 철저히 하고, 문단속을 확실히 하여 야생동물의 출입을 막는 한편, 각 축사마다 전용 장화와 방역복을 사용하는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