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2020년도 내부 환경기술 개발로 예산절감 이끈다.

환경기술 우수 제안, 성공적 현장 적용 시 약 6억원의 예산절감 효과 가능

이번 우수제안 포상은 지난해 직원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제안된 82개 제안을 대상으로 1단계 실행부서, 2단계 전문실무위원회, 최종 제안심사위원회 심사 등 총 3단계 심사를 거쳐 5개의 현장개선 우수 제안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1.13 17:00 수정 2020.01.13 21:01

인천환경공단(이사장 김상길)은 13일 지난해 환경기초시설 현장에서 연구한 환경기술 우수제안자에 대한 표창과 포상금 200만원을 지급하였다.


이번 우수제안 포상은 지난해 직원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제안된 82개 제안을 대상으로 1단계 실행부서, 2단계 전문실무위원회, 최종 제안심사위원회 심사 등 총 3단계 심사를 거쳐 5개의 현장개선 우수 제안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선정된 제안 1위는 현장 재활용 선별시설의 설비 개선과 운영방법 개선을 통하여 버려지는 폐기물의 유리병, 캔, 플라스틱류 선별율 증대로 재활용품 매각수입을 연간 8천만원 이상 증가시키고, 2천만원의 폐기물처리비용도 절감한 송도사업소 현장 실무직원의 제안이 차지하였다.


2위는 폐기물 소각 시 발생되는 염화수소 배출가스 감소와 함께 약 8천여 만원의 약품비를 절감한 소석회 분무설비의 구조개선 제안이 차지하였다. 3위는 하수처리 과정에서 필요한 유량측정의 정확도를 증가시켜 안정적인 하수처리공정에 기여할 수 있는 유량측정기술 개선 제안이 선정되었다.


이날 포상을 실시한 김상길 이사장은 “이번에 제안된 직원들의 아이디어가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된다면 연간 약 5억8천만원의 예산절감과 약 3천3백만원의 부가수익이 추가로 이루어 질 수 있고, 품질개선과 안전사고예방, 근무환경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라고 말하면서 “2020년에도 포상금과 표창 확대, 발명특허 출원 등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할 수 있는 제안제도 운영과 그룹단위 개선활동(CoP)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환경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공단은 2007년 설립된 이래 지난해까지 시설운영 효율화와 직원들의 능동적인 운영개선활동 참여를 위해 제안제도를 운영하여 1,700여건의 우수제안을 현장에 적용해 오고 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