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보 “찾아가는 전통시장 이동출장소”긴급 운영

코로나 19 위기로부터 전통시장 살리기 총력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2.13 18:47 수정 2020.02.13 21:04

인천신용보증재단(이사장 조현석, 이하 ‘인천신보’) 소상공인 디딤돌센터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전통시장 이동출장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사회적·경제적 불안감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 등의 발길이 끊기면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찾아가는 전통시장 이동출장소를 긴급 운영하게 되었다.


“찾아가는 전통시장 이동출장소”는 전통시장 내 이동출장소를 운영하여 보증상담·신용조사 및 신용보증 약정체결까지 재단방문 없이 원스톱으로 지원하기 위한 제도로 특히 생업으로 재단에 방문하기 어려운 전통시장 상인들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정상화를 돕게 된다.


2월 13일 간석자유시장을 시작으로 작전시장, 부평종합전통시장, 강화풍물시장, 강남시장, 석바위시장, 계산시장, 토지금고시장까지 총 8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3월까지 이동출장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전통시장 내 상인으로 이동출장소 방문 시 사업자등록증과 신분증을 준비하면 상담이 가능하다.


한편, 인천신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250억원 규모의 인천시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만기가 도래하는 소상공인에게 대출 잔액 상환 없이 기한연장 처리를 지원하는 등 위축된 지역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천신보 조현석 이사장은 “인천지역 소상공인이 코로나19로부터 난관을 극복하고 지역경제가 침체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며, “특히 서민경제의 중심인 전통시장 상인들이 인천신보와 함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힘을 얻을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www.icsinbo.or.kr, 032-728-1567)에 문의하여 안내 받을 수 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