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면 선거운동 전면 중단...이해찬 "일시적으로 중단, 선거보다 국민건강 중요" - 이신국 기자

입력시간 : 2020-02-24 11:41:19 , 최종수정 : 2020-02-25 07:39:59, 이신국 기자

49c268da6bb52822023cd0d81e98430a_1582508827_0592.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당분간 대면 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한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늘부터 우리 당은 대면 접촉 선거운동을 일시적으로 전면 중단하고 온라인을 통해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증가해 매우 엄중한 국면이 됐다”면서 “집권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일주일이 위기 극복의 중요한 분기점”이라면서 “당정은 이번 주에 모든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해 코로나 확산의 고삐를 잡겠다. 최대한 빠른 추경 편성과 총력적으로 방역 치료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천지 시설과 신도에 대해서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감염병 특별지역인 대구·경북에는 의료인력과 장비 등 방역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다른 지역의 확산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 대표는 “일부가 코로나를 정치에 이용하고 있는데, 이는 참으로 유감”이라며 “정치공세가 심해질 시기지만, 코로나 극복이라는 당면 과제를 저해하고 국민 단합을 해치면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신국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