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체육인, 희망릴레이 성금 모금액 1억2천9백만원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

코로나19 극복 위해 경북체육인 1,111명 참여, 성금 129백만원 기부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4.14 16:49 수정 2020.04.15 01:49

경상북도체육회는 14일 도청을 찾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체육 인들의 성금1억2천9백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이번 성금은 3월 12일부터 4월 13일까지 체육인의 열정을 표현할 수 있는 바톤을 이용하여 처음 기부자가 기부 후 다음 대상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했다. 도회원종목단체, 시군체육회, 실업팀 선수 등 총 1,111명이 참여해 129,073,195원을 모금했다.

특히 경북도청 수영팀(김인균 감독, 김서영 선수 외 7명)은 코로나19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 국민에게 희망의 메달을 안겨주겠다는 염원을 담아 20,210,000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경북 내 코로나19 극복에 필요한 방역물품과 의료 지원 등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이웃들 에게 전달 될 예정이다.

김하영 경상북도체육회장은 “시군체육회, 도회원종목단체 등 선수 및 지도자들이 십시일반 모은 정성이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에게 조금 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 체육인들의 열정과 땀이 담긴 소중한 성금이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우리 도민들이 위기를 헤쳐 나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보내주신 성금은 코로나19 현장에서 힘겨운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지역민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