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청, 지역 청년작가 작품 활용을 통한 문화공간 조성으로 도민에게 문화향유 기회 제공

청년작가 갤러리 개관에 이어 본관 전면 청년작가 작품을 활용한 전시

청년작가들에겐 온·오프라인 전시기회 제공, 도민에겐 문화향유 기회확대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6.28 15:55 수정 2020.06.30 01:31


 

경남도청은 도청 공용공간의 도민 개방과 도내 지역 젊은 작가들을 위한 작품 전시 기회 제공을 위해 민선7기 도정 출범부터 추진해온 청년작가 갤러리 개관에 이어 청사 이미지 개선과 도민 문화공간으로의 변화를 위해 본관 전면 청년작가 작품을 활용한 전시물을 설치했다.

 

65명의 청년작가들의 참여와 78개의 작품으로 구성된 전시물은 디자인 재배치를 통해 모자이크 형식으로 나열된 형태로 제작되어 경남도청 본관 1층과 2층 사이 전면에 전시되었다.

 

도는 청년 작가들의 전시 기회 제공을 위해 청사 내 장소를 제공해오던 방식을 확대해 도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전시도 추진하여 전시 기회가 부족한 청년 작가들의 작품을 더 많은 도민들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도민의 생활 방역 동참 홍보를 위해 도 홍보 캐릭터 슭곰과 경남을 활용하여 본관 중앙계단도 새롭게 교체 하였다. 도는 앞으로 다양한 변화를 통해 청사를 도민이 함께 공유하고 친숙한 곳으로 다가올 수 있도록 변화에 노력할 계획이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