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농업기술원, 빨간색부터 보라색까지 다양한 화색의 대형 국화품종 개발

빨간색부터 보라색까지… 다양한 화색의 대형 국화 5종 품종육성

시범재배 및 소비자 기호성 평가 후 농가 조기보급 추진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7.02 09:29 수정 2020.07.02 12:08


 

경상남도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에서 낯설지만 예쁜 이름의 ‘퍼플빔’이라는 대형 국화품종을 새롭게 육성했다.이번 품종은 화색이 다양할 뿐 아니라 생육과 개화가 빨라 재배기간은 짧고 절화수명은 긴 장점이 있다.

 

그동안 화훼연구소는 2019년 분홍색 ‘아테나핑크’를 시작으로 2020년 자주색 ‘퍼플빔’, 우수계통인 경남CD-7, 8, 9호를 차례로 육성하여,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대형국화의 다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대형국화는 해외에서 웨딩, 이벤트, 꽃꽂이, 꽃다발 등 쓰임이 다양하고 가격 또한 고가에 거래되고 있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대부분 장례용 꽃으로만 인식되어 있어 품종육성과 소비 활성화에 한계점을 가지고 있었다.

 

그렇지만 최근 들어서는 둥근 형태에 다양한 화색을 가진 국화인 폼폰형 국화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등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육성품종의 농가실증시험을 통해 재배안정성을 검정하고, 소비자 기호성과 시장가격 등을 조사한 후, 2021년부터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황주천 화훼연구소장은 “재배가 정착되어 시장에 일정한 물량이 공급되면, 고급 꽃꽂이 시장을 중심으로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에서도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