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걱정없는 대구, 안심식당을 알려드립니다!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7.27 14:05 수정 2020.07.27 21:18

대구시는 택시, 버스 등을 이용하는 관광객과 시민에게 안심 음식점, 숨은 맛집, 먹거리 골목 등 음식 관광명소에 대해 널리 알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외식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대구음식문화 교육을 실시한다.


신규 운수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대구시 교통연수원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대구음식문화 교육’은 7월 23일, 8월 19일, 9월 2일, 10월 14일 총 4회에 걸쳐 진행되며 음식 전문 칼럼니스트를 초빙해 음식 덜어먹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안심음식점, 대구에서 시작했거나 대구지역만의 조리법으로 만들어진 대구10味,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트렌디한 감성으로 유명한 맛집과 카페를 소개하는 등 유익하고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된다.


대구시는 이번 교육을 통해 택시 등 운수업종사자들이 다양하고 이색적인 대구의 맛을 소개하는 홍보대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구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안심음식점’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지역 내 일반음식점 650곳을 안심음식점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관광객과 시민께 다채로운 매력의 대구음식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시민들이 외식을 자제하면서 지역 외식업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나 이를 계기로 위생적인 음식문화 정착을 통해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환경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