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부생수소발전, 수소경제 이정표”

[충남도] 양승조 지사, 대산 수소발전소 준공식 참석 “수소경제 충남이 선도”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7.28 17:44 수정 2020.07.28 21:09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에 세계 최초 부생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섰다.


양승조 지사는 “수소경제 육성을 도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수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충남에서 만들어 갈 것”이라며 수소경제 선도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혔다. 양 지사는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 발전소 건립 및 가동을 축하했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지난 2018년부터 2550억 원을 투입해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에 건립됐다.


2만㎡의 부지에 0.44㎿급 연료전지 114대를 설치, 설비용량은 50.16㎿에 달한다.이 발전소는 한화토탈로부터 고순도 수소를 공급받아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연간 발전량은 40만㎿h로,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특히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무하며, 소음도 대화를 나누는 수준인 60데시벨에 불과하다.

발전 효율은 50%로 석탄화력(33%)보다 훨씬 높고, 부지 면적은 같은 규모의 전력을 생산한다고 했을 때 태양광의 300분의 1 수준이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건설 기간 중 연인원 2만 5000명의 고용을 창출했고, 건립 후 지역 내에서 20명을 고용했다.


환경적으로는 △황산화물·질소산화물·미세먼지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 전무 △초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정화 △화학산단 내 신재생 친환경 발전을 통한 지역 이미지 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양 지사와 정세균 국무총리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준공식은 홍보영상 상영, 발전소 준공 경과보고, 현장 드론 영상 중계,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축사를 통해 “세계 최초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이정표”라며 “충남도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미래를 위해 더 큰 관심을 갖고 함께 해 나아가겠다”고 약속하며 기대감을 표했다.

양 지사는 이어 “기존 화석연료가 갖고 있는 자원의 유한성과 환경오염의 한계를 뛰어넘는 가장 강력한 대안이 바로 수소에너지이며, 충남도는 그 어느 지역보다 발 빠르게 수소경제 시대를 준비했다”라며 △충남형 수소경제 육성 전략 수립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수소연료전지차 부품 실용화 및 산업 기반 육성 사업 △수소에너지 국가혁신 클러스터 사업 △수소에너지 국제포럼 개최 △충남 수소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수소경제 시대 중심 지역으로, 수소경제 촉진 인프라를 확대해 가면서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가 지난해 3월 세운 ‘충남형 수소경제 육성 전략’은 ‘수소경제 선도 국가 도약의 혁신 거점 충남’을 비전으로 설정했다. 목표는 △2040년까지 연간 수소 157만 8,000톤 공급 △수소차 49만 600대 공급 △충전소 150기 건립 △수소 기업 200개사 육성 등으로 잡았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